IPO공모 IPO뉴스.일정 기타공모정보 IPO예정분석  IPO매도매수 주주토론방 주주토론방 기업종보
뉴스종합 Home 공시/뉴스 뉴스종합
  제목 : 빅히트, 상장심사 지연...“거래소서 추가 자료 요구“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20년 07월 30일 16:06 이인아  


   빅히트, 상장심사 지연...“거래소서 추가 자료 요구“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계획 중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 일정이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이날로 예정된 상장 예비심사 결과 통보가 지연됐기 때문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세계적인 보이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소속사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30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상장 예비심사를 위한 추가자료를 요구했다”며 “이날 예비심사 결과가 나오지 않을 것이며, 추가 심사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거래소는 5월 28일 빅히트의 주권 상장 예비신청서를 접수한 바 있다. 거래소 상장규정에 따라 상장예비심사 청구 접수일기준으로 45거래일 내에 상장 관련 심의를 완료해야 한다.

이날 심의 완료일이 예정됐지만, 거래소 측이 추가 자료를 요구하면서 상장 과정 역시 미뤄진 셈이다. 거래소는 판단이 어려운 심사 기업의 개별 이슈가 있을 경우, 추가 자료 등을 요청해 관련 내용을 추가로 검토한다.

지난 2005년 2월 4일 설립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요 사업은 음악제작 및 매니지먼트다. 방시혁 대표이사가 지분 45.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5872억 원, 영업이익은 987억 원, 당기순이익은 72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3대 연예 기획사(SM, YG, JYP)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것보다 많은 수준이다.

빅히트 상장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참여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빅히트, 상장심사 지연...“거래소서 추가 자료 요구“

 


코넥스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IPO38 로고
Copyrightⓒ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